도포면

4차 메뉴 정의

연혁

우리 도포면은 조선시대에 북일종면으로 56개 동리를 관할해 오다가 일제의 읍면 폐합 및 면리제 시행에 따라 종남면의 6개리와 북이시면의 일부를 흡수하여 1914년 3월 1일부터 8개리를 관할하게 되었으며, 1932년 4월 1일부터 당시 영암군에서 가장 큰 포구였던 도포리로 면의 명칭을 변경해 달라는 면민의 건의에 의해 도포면으로 불리게 되었다.

또한, 본 면은 1970년대 대단위 야산 개발과 1981년 12월 8일 영산강 하구둑 완공으로 광활한 농경지를 보유하게 된 영암군 농업의 중심지이자, 조선 최초 의병장 양달사가 태어난 의병의 고장으로 힘차게 발전해 가고 있다.

마을 유래

마을 유래 - 법정리, 유래 제공 표
법정리 유래
원항리 원목과 항동의 첫 글자를 합해서 원항리로 정했다.
봉호리 송죽정, 봉호정, 망달, 영가척, 나가척, 함반동 중 가장 큰 마을이었던 봉호정의 이름을 인용하여 봉호리가 되었다.
덕화리 인덕과 완화에서 한 글자씩 인용하여 덕화리로 지었다. 학림, 인덕, 명당 등으로 이루어져 있다.
도포리 <돛(돼지)+섬> 앞의 개펄은 돛+개>돛의 개>도시개로, 한자로는 도시포(都市浦)이고 면리제 시행시 도시포리이나, 사이시옷인 (시)가 탈락되어 도포리가 되었다.
구학리 구정(龜亭)과 학송리(鶴松里)의 첫 글자를 합하여 지었다. 용호정, 후정동, 사량곡 등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학송리는 상리(霜里)라고도 부른다.
영호리 영평과 회호정의 이름에서 한 자씩 취하여 지었다. 부평, 운월, 약천, 영호농장 등으로 이루어져 있다.
성산리 성덕과 우산정을 합한 이름이다. 우산정은 성산제 조성 이후 폐촌이 되었으며, 길고지, 봉초정, 용동, 방축암, 야기내, 성덕, 안풍, 월현 등이 속한다.
수산리 유수동과 산호정에서 한 글자씩 인용한 지명이다. 조감, 당산, 금곡, 산호정, 선불, 목우동 등으로 이루어져 있다.
만족도


관리담당
도포면 총무팀 박한글   061-470-6292
갱신일자
2020년 04월 02일
TOP